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채용논란 나올라” 권성동 前보좌관, 교육부行에 여권 촉각

입력 2022-08-06 03:00업데이트 2022-08-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교육부장관 정책보좌관에 임명
여권 “정무능력 고려 해수부서 옮겨”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에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보좌진 출신이 임명됐다. 5일 여권과 교육부에 따르면 박 부총리의 정책보좌관에 권 원내대표의 보좌관을 지냈던 권통일 씨가 임명됐다. 권 신임 정책보좌관은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 회장 출신으로 권 원내대표가 당 사무총장이던 지난해 12월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근부대변인을 맡았다. 여권 관계자는 “권 정책보좌관은 당초 해양수산부 장관정책보좌관으로 내정된 상태였던 것으로 안다”며 “교육부 정책과 정무 대응 역량을 고려해 막판에 변경된 조치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교육부가 취학연령 하향 정책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상황에서 교육부와 여당, 대통령실의 조율 강화를 위한 인사라는 의미다.

그러나 대통령실 안팎에서는 “사적 채용 논란을 키웠던 ‘채용 압력 발언’이 떠올라 조마조마했다”는 반응도 나왔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행정요원을 추천한 것과 관련해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더라”고 해 결국 사과했기 때문이다. 다만 여권 관계자는 “역대 정부마다 집권 여당 보좌진 출신이 각 부처 정책보좌관으로 간 사례가 많다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