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친이준석’ 정미경 “李, 이쯤에서 당 대표 손 놓을 때”

입력 2022-08-05 12:13업데이트 2022-08-05 12: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5일 “이준석 대표는 이쯤에서 당 대표로서 이제 손을 놓을 때가 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친이준석계’ 인사로 꼽히는 정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키 박지훈입니다’에서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전부 다 비대위 가겠다고 했지 않나. 그 정도 됐으면 우리 가족들이 틀린 길을 가더라도, 이 혼란을 더 크게 만들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최고위가 당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고 비대위 전환을 의결하는 데 반발하면서 최고위 표결에 불참한 바 있다.

그는 ‘이 대표가 법적 조치에 나설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가처분을 하려고 할 것”이라며 “지금 법률가들이 볼 때 이번 가처분은 거의 받아들일 가능성이 되게 높아 보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가처분 신청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는 굳이 가처분까지 가서 옳고 그름을 본인이 인정받는 그 길을 가야 되느냐, 저는 아니라고 본다”며 “왜냐하면 대표이기 때문에. 지도자의 학습을 한다고 그러면, 당이 지금 내홍에 쌓였고 더 혼란을 거듭하고 만약에 본인이 가처분해서 이기면… 차라리 지는 게 낫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이기면 더 혼란해지는데 그건 수습이 안 된다”며 “더이상 옳고 그름에 대해서 얘기하기가 고통스러운 것”이라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국민들께서 국민의힘 상황을 이미 다 보셨다. 말씀을 안 하실 뿐이지 누가 잘했고 누가 못했는지도 잘 안다고 본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 대표가) 진짜 고민을 많이 하고 결정을 해야 된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가 이날 오전 당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결론내리면서 당 체제는 사실상 비대위로 전환되는 수순에 접어들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