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신임 서울시의장 “TBS, 기존 역할 다해…민간방송 전환해야”

입력 2022-07-05 17:39업데이트 2022-07-05 17: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현기 서울시의회 신임 의장.
김현기 서울시의회 신임 의장이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있는 TBS교통방송에 대해 5일 “기존 역할을 다 했다”며 “민영방송으로 다시 탄생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TBS지원 조례에 따라 해마다 예산 300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4일 선출된 김 의장은 5일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정보통신의 발달, 교통안내 수요 감소 등으로 교통방송의 역할이 사라졌다”며 “더 나은 방향으로 가려면 지금 시스템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회 의원들은 전날 시의회 개원과 동시에 TBS에 대한 서울시의 재정 지원을 중단하는 내용의 ‘TBS지원 폐지’ 조례안을 발의했다. 시의회 112석 중 국민의힘이 과반이 넘는 76석을 차지하고 있어 조례안 통과 가능성이 높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1년 후부터 시가 TBS에 지원할 법적 근거는 사라지게 돼 TBS는 민영방송사로 운영된다. 김 의장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TBS 간판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폐지 여부와 상관없이 재정지원을 중단할 것이라도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방송심의규정 위반 사례에 ‘봐주기식 처분’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고발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정연주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5일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방심위가 김어준 씨의 과장, 허위, 날조 보도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며 “심사 기준에 부합하는 결정을 한 것인지 아니면 기준을 위반해 김 씨에게 유리한 편파 판정을 했는지 정밀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준 위반이 확인될 경우 업무방해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