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임기말 알박기 59명, 상당수 버텨”… 野 “ 내로남불”

입력 2022-07-04 03:00업데이트 2022-07-04 0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홍장표-정해구 등 사퇴 요구
대통령실측도 “찍어내기와는 달라”
野 “전문직은 임기 보장해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왼쪽), 민주당 김종민 의원. 뉴스1·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이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등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들의 사퇴를 거세게 압박하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의 사퇴 압박에 대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며 성토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3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는 기관장급 13명과 (비)상임이사 및 감사 등 총 59명에 이른다”며 “이들 중 상당수가 정권교체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버티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권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대통령일자리수석비서관을 지낸 홍 원장과 문재인 정부에서 정책기획위원장을 지낸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을 콕 집어 사퇴 대상으로 거론했다. 그는 홍 원장에 대해서는 “‘경제 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냐”고 했고 정 이사장을 향해서는 “자신이 적폐라고 불렀던 세력이 집권했는데도 알박기를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여당이 공격에 앞장서는 사이 대통령실은 “자진사퇴가 순리”라는 기류 속에서도 공개적인 언급은 피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리는 ‘찍어내기’는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진사퇴가 순리라고 말하는 것과 불법과 편법으로 찍어내기 하는 것은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이날 “지난 정부에서 임기직 인사를 사퇴 압박한 게 잘못이라고 고발한 게 국민의힘이다. 그걸 수사하고 엄벌해 달라 기소한 게 ‘윤석열 검찰’”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여야를 떠나 계속 반복되는 정치권의 내로남불, 국민 보기 민망하고 부끄럽다”며 “공공기관장을 정무직과 전문직으로 분류하고 법제화하자”고 주장했다. 정무직은 대통령 임기 종료와 함께 사퇴하도록 하고 전문직은 정해진 임기를 채우도록 법으로 정하자는 주장이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