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왕윤종 6일경 방미… ‘한미 경제안보대화’ 본격가동

입력 2022-07-04 03:00업데이트 2022-07-04 03: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백악관 NSC와 첫 대면실무회의
반도체-원전-공급망 협력 논의
왕윤종 대통령경제안보비서관(사진)이 6일경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와 ‘경제안보대화’ 채널을 본격 가동한다. 경제안보대화는 5월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신설되는 한미 간 경제안보 관련 상설 전략적 협의체다.

3일 대통령실과 외교가에 따르면 왕 비서관은 7일 미국에서 타룬 차브라 NSC 기술·국가안보 선임보좌관과 경제안보대화를 개최할 예정이다. 양국은 당초 6월 중 미국에서 상설 대화 채널을 구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 등으로 인해 이달 초 실무자급 첫 대면 회의를 열기로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선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분야별 경제안보 이슈에 대해 협의 체계와 액션 플랜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반도체, 원전, 백신 허브, 에너지 등 첨단기술 공조와 공급망 구축 등이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왕 비서관 등은 방미 기간에 차브라 선임보좌관 외에 국무부, 에너지부 인사 등과도 두루 만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미 경제안보대화가 구축되면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조너선 파이너 국가안보부보좌관·커트 캠벨 NSC 인도태평양 조정관, 이문희 대통령외교비서관-에드거드 케이건 NSC 동아시아오세아니아 선임국장 등 대통령실과 백악관 간 총 4개의 상시 대화 채널이 가동하게 된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