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北 “유럽-아태지역 핵전쟁 발발할 위험한 상황 조성” 위협

입력 2022-07-03 15:39업데이트 2022-07-03 15: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초소에 기대 근무 서는 북한군. 뉴시스
북한이 3일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무모한 군사적 책동으로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핵전쟁이 동시에 발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조성됐다”고 위협했다. 이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외무성 대변인이 전날 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대변인은 또 “얼마 전에 있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수뇌자(정상) 회의 기간 미국과 일본, 남조선 당국자들이 반공화국 대결 모의판을 벌려놓고 우리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를 무턱대고 걸고들었다”면서 “3자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는 문제를 비롯해 우리를 겨냥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공동 대응 방안들을 논의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번 나토 수뇌자 회의를 통해 미국이 유럽의 군사화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나토화를 실현하여 러시아와 중국을 동시에 억제, 포위하려는 기도를 추구하고 있다”며 “미일남조선 3각 군사 동맹을 그 실현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것이 보다 명백해졌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제평화와 안전은 냉전 종식 이래 가장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되였다”며 미국에 책임을 돌리며 7차 핵실험 등 ‘중대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