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건희 여사 ‘우크라룩’에 주한 우크라 대사관 ‘하트’ 화답

입력 2022-07-02 16:53업데이트 2022-07-02 17: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순방 중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시키는 이른바 ‘우크라룩’ 의상을 입은 것에 대해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감사를 표했다.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1일 공식 SNS에 “대한민국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세계적으로 저항과 용기를 상징하는 노랑과 파랑이 있는 옷을 입었다”는 글을 올렸다. 글 말미에는 파란색 하트와 노란색 하트를 각각 1개씩 붙였다.

앞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윤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을 찾은 김 여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마라비야스 시장 내 한국 식료품점을 찾았다.

김 여사는 노란 레이스 블라우스에 무릎까지 내려오는 하늘색 치마를 입어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케 했다.

김 여사가 찾은 곳은 한국 식료품점인 ‘서울식품’으로 1세대 동포인 진영인 씨 부부가 운영하는 곳이다. 진 씨는 33년째 마드리드에 거주하고 있다.

김 여사는 진 씨 부부와 담소를 나누며 “부모님과 같은 1세대 동포들의 노력이 한국과 스페인의 끈끈한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