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野 “치안감 인사 번복에 실세 개입 있었다…TF 꾸려 조사”

입력 2022-06-23 15:50업데이트 2022-06-23 15: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중대한 국기문란 행위’ 발언에 대해 “어불성설”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경찰 장악 시도에 앞장서는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비난의 화살이 쏠릴 것을 우려해 경찰 공무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라며 “윤 대통령의 발언은 공직사회에 ‘권력에 충성하는 사람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국기문란 운운하기 전에 인사번복 이유에 대해 책임있게 설명해야 한다”며 “경찰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행안부의 경찰 통제 시도를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전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경찰청을 찾아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와 관련해 김창룡 경찰청장 등과 면담했다. 이해식 의원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확인한 바 2시간 만에 인사가 번복될 때 실세의 개입이 있었다”며 “이게 비선실세인지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영교 의원은 “윤 대통령이 국기문란이라고 했는데 행정안전부와 윤석열 정부 어디에선가 국기문란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하고 싶다”며 “관련 대책위원회나 TF를 꾸려서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