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나토서 안보 협력에 중점…김건희 여사 동행 가능성

입력 2022-06-22 18:16업데이트 2022-06-22 18: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강길자 전몰군경미망인회장의 건배제의에 따라 건배하고 있다. 2022.06.17.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9, 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북핵 문제 등에 대응할 안보 협력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의미와 관련해 “나토 30개 회원국은 자유민주주의·법치·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우리의 전통 우방국”이라며 “북핵·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참석국의 광범위한 지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토 정상회담을 계기로 추진 중인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도 이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확답이 오가진 않았지만 개최 가능성이 열려있다”면서 “(회담이 성사될 경우) 7차 핵실험 가능성을 우려하는 상황이니 안보 협력, 특히 북핵 문제에 초점을 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나토 회원국·파트너국 간 공동 세션에서 발언을 통해 강력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피력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두고 ‘반중·반러 정책의 고착화’라는 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생했고 평화와 자유가 위협받으니 힘을 모아 대처하자는 것을 반중이라고 하기에는 논리의 비약”이라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약 10개국과 양자 회담도 연다. 이를 통해 원전, 반도체, 신재생 에너지, 방위산업 등 양자 경제 현안을 논의하고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등에서 협조를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 정상회의 동행 가능성에 대해선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가급적 참여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