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송영길 “서울시민에게 100만 원씩 지급”…구룡마을 개발 피력

입력 2022-05-29 17:52업데이트 2022-05-29 17: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서울 시민에게 1인당 10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

송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정부와 개발업자가 가져가던 부동산 개발 이익,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며 “구룡마을 개발 예상이익 중 10조 원을 1000만 시민 1인당 100만 원씩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이는 송 후보의 대표 부동산 공약 ‘구룡마을 개발’을 피력한 것이다.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 최대 용적률 500%를 적용한 공공재개발을 진행해 1만 2000호를 공급하고 개발 이익은 시민과 나누겠다는 것이 송 후보의 구상이다.

이와 관련해 송 후보 선대위 김진욱 공보실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개발이익 27조 원 중 절반인 13조 원가량은 시민 투자자들에게 배분하고 나머지는 공공기관과 공공사업에 재투자할 것”이라며 “(구룡마을 개발은) 대기업과의 동행, 토건 친화적인 오세훈표 기획보다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용적률 500%를 허용하는 재개발이 현실성이 부족하다는 오세훈 후보 측의 비판에 “이미 수원 화서역의 파크푸르지오는 용적률 500%에 건폐율이 23%지만 높이는 143m로 대모산의 해발고도인 263m에 한참 못 미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곳은 입주 전 오세훈 캠프와 같은 우려가 있었지만 미분양 없는 인기 좋은 주상복합 아파트가 됐다. 거주 만족도도 매우 높다고 한다”며 “구룡마을 대지 크기는 26만 6502제곱미터(㎡)다. 화서역 파크푸르지오가 6만 1701제곱미터임을 고려하면 1만 2000세대 공급은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