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제정신 아냐” 발언에…野 “이준석, 막말정치”·李 “민주당도 썼는데?”

입력 2022-05-24 11:25업데이트 2022-05-24 1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제정신이 아니다”라는 표현을 놓고 서로 치고받았다.

이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의원을 향해 “‘제정신’이라는 표현이 막말 정치의 전설이라고 공세하시는 민주당은 정말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포털 사이트를 검색하면 민주당에서 ‘제정신’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 수백 개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등이 과거 ‘제정신이 아니다’는 표현을 쓴 트위터 글을 캡처해 올리기도 했다.

앞서 이 대표는 22일 “이 위원장이 분당으로 지원 유세와서 성남에 대한 연고를 이야기했다. 그렇게 성남이 좋으면 분당갑에 출마했어야지”라며 “이분 제정신이 아니다. 분당 버리고 계양으로 가셨으면 계양 이야기를 하라”고 꼬집어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 김 대변인은 23일 “이준석 대표가 우리 당 이재명 후보에게 ‘제정신이 아니다’라며 막말을 퍼부었다”며 “이준석 대표는 정치사에 남을 막말 정치의 전설이 되려는 것이냐”고 반격에 나섰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의 대표로서, 청년 정치인으로서 자신에게 제기된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먼저 답하기를 바란다”며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한 조속한 징계 처리와 함께 당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저열한 막말도 징계 사유로 추가해 즉시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