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한덕수 “세금 아깝지 않은 유능한 정부…국민 위해 혼신 다할 것”

입력 2022-05-23 10:04업데이트 2022-05-23 10: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세종=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윤석열 정부는 노력하는 정부가 아니라 일 잘하는 유능한 책임 정부가 되어야 한다”며 “국가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며 국민의 행복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유능한 정부는 큰 정부, 작은 정부의 문제가 아니다. 국민의 세금이 아깝지 않게 일하는 정부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취임 일성으로 Δ상식과 공정의 원칙이 바로 서는 나라 Δ민간과 시장, 기업의 역동성이 살아있는 나라 Δ성장의 온기가 골고루 퍼져서 국민 행복이 하루하루 높아지는 나라 Δ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잘 사는 나라 Δ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며 대전환 시대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을 약속했다.

한 총리는 “한평생 쌓아온 경험과 역량을 살려서 지금의 도전과 위기를 이겨내는 일에 진력하겠다. 시대정신을 구현하고, 국가 비전을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며 “공직자가 창의와 혁신으로 일 잘하는 정부를 만든 국무총리로 기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장관들이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뉴시스
한 총리는 “국민들께서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분야부터 하나하나 확실히 챙기겠다”며 “물가 불안, 가계부채와 같은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서 관계부처와 모든 정책수단을 열어놓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59조4000억원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의결되는 대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며 “부동산 시장은 시장 원리가 잘 작동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의 역할을 조화롭게 조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경제 분야의 경우 “빠른 성장을 위해 국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과감하고 강력한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며 “차세대 반도체, 에너지 신산업, 바이오헬스 산업 등 새로운 전략산업이 커갈 수 있도록 정부의 인프라와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Δ청년 세대 지원 및 인재양성 Δ진정한 지역주도의 균형발전 시대 Δ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방역 정책 Δ국민통합과 협치, 사회와 경제 갈등 구조 해소를 통한 총요소생산성 제고 등을 약속했다.

공직자들을 향해선 Δ더 확실한 현장 내각 및 디지털 소통 강화 Δ창의적인 내각 Δ소통하는 내각을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