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정은 “방역전선에서 승세”…북한 코로나19 전파 “억제” 주장

입력 2022-05-21 11:11업데이트 2022-05-21 11: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7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전염병 전파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 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도 국가비상방역 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김 총비서 주재로 정치국 협의회가 소집됐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정치국은 “전인민적인 방역투쟁이 전개됨으로써 전국적인 전파 상황이 점차 억제돼 완쾌자 수가 날로 늘어나고 사망자 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전반적 지역들에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김 총비서는 협의회에서 지난 9일간의 방역사업 실태를 개괄분석한 결과 국가비상방역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며 “전반적 방역전선에서 계속 승세를 틀어쥐고 나가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을 활성화할 수 있게 각방의 대책을 강구하라”라고 지시했다.

그는 “오늘의 방역전에서 이룩한 성과들은 우리 당의 정확한 영도와 우리식 사회주의 제도의 정치사상적 우세, 특유의 조직력과 단결력이 안아온 성과”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 12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확인한 뒤 이를 ‘국가최중대비상사건’이나 ‘건국 이래 대동란’으로 규정한 뒤 비상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했다. 그러나 불과 9일 만에 코로나19 상황을 사실상 완전히 통제했음을 과시하면서 방역전에서의 ‘승리’를 주장하는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이날 정치국 협의회의 안건을 “나라의 전반적인 전염병 전파 상황이 안정적으로 억제, 관리되고 있는데 맞게 당과 국가의 방역정책을 보다 효율적으로 조종, 실시”하기 위한 토의라고 밝혀 방역 기조의 변화를 시사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