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인천 거리유세 중 철제그릇에 맞아…큰 부상 없어

입력 2022-05-21 01:00업데이트 2022-05-21 01: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인천 계양구 계산3동 일대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20/뉴스1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거리 유세 중 신원불상의 시민이 던진 철제그릇에 머리를 맞는 사고를 당했다.

가해자는 현장에서 경찰에 곧바로 체포됐으며, 이 위원장은 큰 부상을 당하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위원장 측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쯤 인천 계양구 까치공원 입구 상가를 돌며 도보 인사를 하던 중 신원불상의 시민이 던진 철제그릇에 맞았다.

당초 이 위원장 측은 그릇이 공중에서 날아온 것을 보고 2층 상가에서 던진 것으로 알았으나, 이 위원장에게 그릇을 던진 것은 치킨집 야외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던 시민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시민은 이 위원장이 그릇에 맞자 “내가 던졌다”고 말했다. 이에 이 위원장 측이 경찰을 불렀고 이 시민은 유세 현장에 질서유지를 위해 대기 중이던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곧바로 체포됐다.

그릇을 맞을 당시 이 위원장은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었으며 현장에는 여성과 학생도 있던 상황이라 자칫 시민들의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이 위원장 측은 전했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 후보는 다행히 큰 부상을 당하진 않았다”며 “경찰이 상황을 수습한 뒤 곧바로 거리 유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