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바이든 “삼성 방문 중요한 의미…한미 기술동맹 더 많은 발전 기대”

입력 2022-05-20 20:01업데이트 2022-05-20 21: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시찰을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설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2.05.20. 뉴시스
한국을 방문하자마자 경기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삼성 평택 공장 방문은 방한 일정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며 “앞으로 한·미 간 고도화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삼성 평택 공장을 시찰한 뒤 한 연설에서 “평택 캠퍼스를 방문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 한·미 간의 더 많은 공조와 협조를 할 수 있음을 (이번 방문을 통해) 확신할 수 있게 됐다”고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기술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 최첨단 반도체 생산 복합라인을 갖고 있고, 설계와 생산에서 많은 우위를 가진다”며 “한국은 5G 및 나노 등 많은 분야에서 기술을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삼성 같은 기업이 있는 한국에서 계속 기술 혁신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한미 양국이 기술동맹을 통한 경제 안보 협력을 위해 노력한다면 앞으로 더 많은 발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 강화야말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정과 평화, 번영을 위한 핵심 축”이라고 강조했다. 또 “저와 윤석열 대통령은 앞으로 몇 달간 이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한미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 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