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찬성 208표로 가결

입력 2022-05-20 19:35업데이트 2022-05-20 21: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3일 윤 대통령이 한 후보자를 지명한 지 47일 만이다.

여야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고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했다. 동의안은 재석 의원 250명 중 찬성 208표, 반대 36표, 기권 6표로 가결됐다. 이로써 한 후보자는 윤석열 정부의 첫 번째 총리이자 제48대 총리로서 취임하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표결에 앞서 진행된 의사진행 발언에서 “오늘 민주당이 정권교체 이후 첫 총리이다 보니 새 정부가 일할 수 있게 고심 끝에 통 크게 대승적으로 임명 동의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국정 공백이 없게 해 드리는 것이고 국민의 삶을 더 제대로 보살펴 달라는 고심이 담겨있다. 오늘 민주당의 이런 뜻을 윤 대통령과 한 총리, 국민의힘도 제대로 받아달라”고 했다.

20일 오후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2022.05.20/ 사진공동취재단
앞서 167석의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본회의 직전 의원 총회를 열고 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며 진통 끝에 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찬성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3시간 넘게 이어진 의총에서 찬반 의견이 팽팽히 갈리자 민주당은 내부 투표까지 거친 끝에 임명동의안 가결 투표로 당론을 정했다.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덕수 총리 인준으로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 등 ‘3고’ 경제 위기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 급변하는 국제 정세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민주당의 전격적인 총리 인준 협조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허은아 중앙선대위 대변인도 “윤 대통령은 첫 시정 연설부터 의회주의를 강조했다”며 “오늘 민주당이 ‘국무총리 인준안 가결’에 화답하였기에 국민의힘은 여야 간 협치 정신을 윤석열 정부 동안 이어 나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