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민의힘 현수막 훼손한 범인은 취객 “걸리적거려서…”

입력 2022-05-20 16:26업데이트 2022-05-20 16: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출처=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광주에서 국민의힘 후보자들의 현수막을 훼손한 범인이 20일 경찰에 붙잡혔다.

이날 광주 북부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인근 지역 폐쇄회로(CC)TV를 통해 A 씨의 신원을 특정해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19일 오후 4시경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후문 앞 가로수에 걸린 국민의힘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곽승용 광주 북구의원 후보의 선거 현수막을 자전거 잠금장치 열쇠로 찢었다.

A 씨는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다 자신이 자전거를 주차한 곳 옆에 현수막이 내걸려 기분이 나빠 범행을 저질렀을 뿐 정치적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A 씨가 훼손한 선거 후보자들의 현수막을 철거하고 새 현수막으로 교체하면서 “광주에 대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이 대표가 현수막을 다시 걸고 간 이후 광주 북구 매곡동에서 주 후보와 곽 후보의 현수막이 추가로 훼손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추가 현수막 훼손 신고가 접수돼 조사 중이다”며 “다만 훼손 장소와 시간이 달라 동일범 소행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