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하늘색 넥타이’ 尹대통령, 취임 후 첫 시정연설[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2-05-16 15:49업데이트 2022-05-16 15: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엿새 만인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첫 시정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협조를 당부하고 협치와 대북 지원 메시지를 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국회를 방문, 로텐더홀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윤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취임 후 처음이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앞두고 박병석 국회의장, 여야 지도부와 환담을 갖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날 국회 본청 입구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안내를 받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사전 환담을 가졌다. 야당을 상징하는 색깔인 하늘색 넥타이를 맨 윤 대통령은 “취임식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셔서 고맙다”고 운을 뗀 뒤 “대통령으로서 의원들 앞에서 국정에 관한 의견을 피력할 수 있게 돼 개인적으로 영광이고 공적으로도 기쁜 일이다”고 말하며 분위기를 이어갔다.

윤석열 대통령 16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취임 후 첫 국회 시정 연설을 하기에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시정연설 하는 윤석열 대통령.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추경안 시정연설을 마치고 퇴장하며 야당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여야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본회의장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의원석을 향해 인사한 뒤 곧바로 연단으로 향하려다 박병석 국회의장으로부터 “대통령님, 의장께 인사하시죠”라고 안내를 받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국회는 본회의장 연단에 서기 전후로 국회의장에게 인사하는 관례가 있다.

윤 대통령은 이후 약 14분40초간 이어진 본격적인 시정연설 동안 추경안 처리와 함께 각종 국정 현안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요청하며 소상공인 손실 보상, 방역과 의료체계 전환 지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89만 명에게 고용 및 소득안정자금 지원, 농어민에 대한 생산 자금 지원 강화 등을 약속했다. 연설을 마친 윤 대통령은 여야 의원들과 골고루 악수를 나눈 뒤 약 20분 만에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시정연설을 마치고 국회 본청을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첫 시정연설을 마치고 본회의장을 나서던 윤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기도 했다. 첫 시정연설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국회에서 이런 기회를 갖게 된 것이 우리 민주주의와 의회주의가 발전해 나가는데 한 페이지가 되기를 저도 바라고, 개인적으로도 아주 기쁘고 영광스러웠다”고 말한 뒤 퇴장하며 야당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것에 대해서는 “정부와 의회 간의 관계에서 여야가 따로 있겠나”라고 답하며 자리를 떠났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