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대통령, 취임 후 직무 수행 ‘잘하고 있다’ 52%…국힘 지지율 45% [갤럽]

입력 2022-05-13 11:51업데이트 2022-05-13 13: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갤럽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5.13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올라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한국 갤럽이 지난 10~12일 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 관련 5월 2주차 정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긍정 평가는 52%, 부정 평가는 37%로 집계됐다. 지난 1주차 정례 여론 조사 결과에 비해 긍정 평가가 11%포인트 오른 것이다.

긍정 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82%), 보수층(73%), 60대 이상(70%대)에서 높게 집계됐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공약 실천’, ‘집무실 이전’, ‘결단력’ 등이다.

반면 부정 평가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68%), 진보층(63%), 40·50대(50%대)에서 다수 포진됐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집무실 이전’, ‘인사’(人事), ‘공약 실천 미흡’ 등이다.

취임 이후 이 같은 평가가 나온 배경에 대해선 용산 집무실에서의 업무 시작과 장관 인사청문회 마무리 등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 기대치는 역대 대통령보다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향후 5년간 국정 운영 기대치에 대한 질문에 ‘잘할 것’이라는 응답은 60%, ‘잘못할 것’이라는 응답은 28%였다.

역대 대통령의 취임 직후 국정 운영 기대치는 △제14대 김영삼 대통령 85% △제17대 이명박 대통령 79% △제18대 박근혜 대통령 79%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87%로 평균적으로 80%를 웃돌았다.

갤럽은 “대통령 취임 초기까지 직무 평가 시 인사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며 “일례로 2013년 1월 셋째 주 박근혜 당선인의 첫 직무 긍정률은 50% 중반이었으나, 한 달 후 인사청문회 시작쯤에는 44%로 하락했다”고 했다.

아울러 윤 정부 출범과 맞물려 새로운 여당인 국민의힘 지지율도 7년 6개월 만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전주보다 5%포인트 오른 45%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11월 이후 7년 6개월 만의 최고치(전신인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미래통합당 포함)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지율이 1주일 만에 10%포인트 줄은 31%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 취임에 영향을 받은 것에 더해, 민주당 3선 중진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 사건이 터진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0.3%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 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