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베이징 올림픽 개막서 ‘한복’ 등장…배현진 “국민 자존심 어디에”

입력 2022-02-05 01:05업데이트 2022-02-05 01: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댕기머리를 한 채 한복을 입은 소수민족 대표가 중국 국기를 전달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공분을 사고 있다.

중국은 동계올림픽 홍보 영상에서도 한복을 입고 상모를 돌리는 모습에 우리 전통 민요인 아리랑을 배경음악으로 소개한 바 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베이징 올림픽 준비 영상에 우리 문화를 훔쳐 소개했다고 지난해 국감에서 미리 경고를 했고 분명 장관이 유의하겠다고 했다”라며 “박병석 국회의장, 황희 문화체육부장관 직관하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박 의장과 황 장관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해 현장에서 개막식을 봤다.

배 의원은 “최소한의 국민의 자존심, 배알을 빼놓을 정도로 신나게 넋 놓는 개막식이었나”라고 지적했다.

중국은 동계올림픽을 홍보하며 한국 고유 문화를 여러 차례 자국의 것인양 소개해왔다.

문체부 측은 지난 국감에서 이같은 문제를 지적하자 “정부 차원의 직접적인 대응에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며 미온적인 태도를 보인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