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대장동 의혹 얼마나 억울한지 피 토할 지경”

입력 2022-01-24 16:44업데이트 2022-01-24 17: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서 얼마나 억울한지 피를 토할 지경”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24일 오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찾은 경기 양평군 양평읍 라온마당에서 “공흥지구처럼 (대장동도) 허가해줬으면 아무 문제가 없다”며 “수년을 싸워 악착같이 성남시민의 이익을 챙겨줬더니 다 뺏어 먹으려던 집단이 왜 다 못 뺐었냐고 저를 비난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제가 직원을 관리 못 해 오염된 것이 일부 있다”며 “일부 민간에 과도한 이익이 돌아가 죄송하고 국민께 사과드리고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처가의 경기 양형 공흥동 개발특혜 의혹을 맹비난했다. 그는 “여기 공흥지구도 (대장동처럼) LH가 멀쩡하게 사업하고 있는 데를 괜히 취소하더니 어떤 사람이 땅을 사서 분양해서 수백억 원을 벌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건 손톱만 한 거다”며 “부산 엘시티(LCT)는 그냥 허가 내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특검에 대해선 “그분(국민의힘)들이 실제 특검을 사실 못하게 막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지명하는 특검을 하면 제대로 되겠나. 대선 끝나든 말든 상관없이 끝난 다음이라도 수사하자”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제가 대선 끝나더라도 특검을 하자고 했더니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언론에 나가 ‘이재명이 특검을 대선 후에 하자고 한다’고 하더라”며 “고의로 왜곡해 덮어씌운 것이다. 허위사실 공표죄로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