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용남 “굿 안 했다는 洪, 빨간색 속옷 입는다고 했다”

입력 2022-01-24 10:06업데이트 2022-01-24 10: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선대위 상임공보특보를 지낸 김용남 전 의원이 홍준표 의원을 향해 “빨간 넥타이뿐만 아니라 빨간색 속옷까지 입고 다녔다더라”고 말하며 미신에 의존한 행위가 아니었냐고 몰아세웠다.

김 전 의원은 2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홍준표, 유승민도 굿을 했다더라’는 발언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건희 씨는 유튜브채널 ‘서울의 소리’ 이모 씨와 주고받은 전화 통화에서 “홍준표와 유승민도 다 굿했다”고 말했다. 이에 홍 의원은 “내 평생 굿한 적 없다”며 “거짓말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해 무섭다”고 분개했다. 유 전 의원도 “허위날조”라며 “언급할 가치가 없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사실 확인은 어렵다”며 “하지만 홍준표 의원께서는 한동안 빨간 넥타이뿐만 아니라 빨간색으로 보이지 않는 곳까지 입고 다니신다고 하지 않았냐”며 홍 의원이 직접 자신의 미신을 거론한 것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지난해 10월 방송 인터뷰에서 “정의와 열정이라는 의미를 되새기려고 붉은 넥타이를 했고 (속옷은) 옛날에 한 번 장난삼아 기자들에게 이야기 한 것이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또한 “홍준표 의원이 보도(윤 후보와 회동 때 요구 조건) 이후 대응을 조금만 달리했으면 양상이 지금과 달랐을 것”이라며 “예를 들어 ‘내가 서울 종로, 대구 모 인사를 이야기한 것은 추천의 개념이었고 나는 조건 없이 대선을 돕겠다고 했다면 진짜 추천이었을 텐데, 지금 보여준 태도는 추천이 아닌 대가 관계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께서 오랜 정치 생활을 하셨음에도 이런 모습을 보여주시는 것은 본인의 정치적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건 거래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