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경제방역 부족함 많아…과감한 재정투입으로 민생 구할 것”

입력 2022-01-20 09:41업데이트 2022-01-20 09: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2년을 맞아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변화로 소상공인의 일방적인 희생을 막고 전 국민의 삶을 보살피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 2년, 위기극복 적임자가 필요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오늘은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2년째 되는 날이다. 우리나라는 방역에 잘 대처해 왔습니다만 경제방역에서는 부족함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자발적으로 협조했고, 의료진은 손발이 부르트도록 헌신했다. 소상공인들도 매출감소와 희생을 감내했다. 그러나 국가의 재정지출은 턱없이 부족했다. 직접지원이 아닌 금융지원으로 가계 빚만 늘렸다. 세기적 위기 앞에 국가는 고통 분담에 인색했고 가계에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국민의 희생과 헌신에만 기댈 수 없다. 당장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을 구하고 ‘감염병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다. 마땅한 국가의 책임을 다할 것이다. 국민에게만 고통을 떠넘기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이 후보는 “주기적 팬데믹을 국가 안보로 인식하고 강력한 추진력으로 국가 차원의 완벽한 방역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다.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변화로 소상공인의 일방적인 희생을 막고 전 국민의 삶을 보살피겠다. 재정당국이 소극적이더라도 국민께서 위임한 권한으로 해낼 것”이라 밝혔다.

이어 “당장 오미크론 확산을 대비한 정부당국의 철저한 준비를 요청한다. 확진자 급증 상황에 대비한 고위험군 보호 시스템이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 경구치료제도 국민께 원활하게 제공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돌아보면 우리의 방역 과정은 온갖 가짜뉴스와 발목잡기와의 싸움이기도 했다. 방역 초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성을 둘러싼 논란부터 백신 부작용에 대한 과도한 불신 조장까지 정부의 방역조치에 대한 왜곡이 지속됐다”고 말했다.

또 “감염병 극복에 정치논리, 정쟁이 개입되면 안 된다. 오직 국민안전과 민생만 바라보며 위기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는 사람, 방역 정책에 대한 확고한 철학 없이 오락가락하는 사람으로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후보는 “누가 오미크론까지 엄습한 이 감염병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을까? 누가 국가재정에 대한 투철한 철학과 가치로 국가의 책임을 다 할 수 있을까? ‘국가책임방역’, ‘국민과 함께하는 방역’으로 ‘감염병 팬데믹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일상회복을 체감하는 ‘코로나 완전극복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이재명이 국민과 함께 해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