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심상정, 대선 복귀 “끝까지 포기 안해…재신임 구할 것”

입력 2022-01-17 14:00업데이트 2022-01-17 17: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모든 일정을 중단한 채 칩거를 이어왔던 심 후보는 이날 공식 일정을 재개하며 "저 심상정은 결코 여기서 멈춰서지 않겠다.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고 밝혔다. 2022.1.17/뉴스1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7일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며 “아무리 고단하고 힘든 길이라 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선거 운동을 전면 중단한 지 나흘 만인 전날 광주 아파트 붕괴 현장을 찾은 데 이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며 대선에 공식 복귀한 것이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정치 20년을 딛고 당당한 미래로 나갈 수 있도록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이어 “제대로 성찰하고 일어서겠다. 가난하고 절박한 시민들을 위해 더 절실해지고, 시민들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겸손해지겠다”고 했다.

심 후보는 이달 12일 모든 일정을 중단한 채 칩거해왔다. 대선 활동 중단을 두고 일각에서는 저조한 지지율 등을 거론하기도 했다. 심 후보는 이에 대해 “단순 지지율 때문은 아니다”라며 “선거 운동을 하면서 저와 정의당이 손잡아야 할 분들과의 거리가 아득히 멀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체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어디서부터 변화해야 하는지 침묵 속에서 깊이 성찰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남 탓하지 않을 것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을 것 ▲힘든 일을 피하지 않을 것 등 세 가지를 약속했다. △노동 △여성 △기후 위기 등에 대해서도 대변할 것임을 밝혔다. 끝으로 심 후보는 “진영을 넘어 보편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대선을 치르겠다”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