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대통령 “안보실장 남아라”…北 3번째 도발에 ‘면밀주시’ 지시

입력 2022-01-14 18:11업데이트 2022-01-14 18: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해외 순방을 떠나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도발과 관련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국내에 남아 북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유관 부처와 협력해 잘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를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15일)부터 6박8일간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길에 오른다.

당초 서 실장도 순방 인원이었으나 연이은 북측 도발에 서 실장은 국내에 남아있으라는 지시를 내린 것이다.

이날 NSC 상임위는 오후 3시40분부터 4시30분까지 서 실장 주재로 긴급회의로 진행됐다. 상임위에는 서 실장을 비롯해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최영준 통일부 차관, 박선원 국가정보원 1차장,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 단거리발사체 발사와 관련, 원인철 합참의장으로부터 이에 대한 상황과 군의 대비태세를 보고받고 안보 상황을 점검했다.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에 재차 강한 유감을 표하면서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발사가 지금과 같은 중요 시기에 한반도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하면서 유관국들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아울러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하는 한편, 북한의 관련 후속 동향을 보다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합참은 이날 오후 2시 47분경 문자 공지를 통해 “북한이 동쪽으로 미상발사체 발사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지난 11일 극초음속 탄도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지 사흘만이며,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 도발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