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金총리 “정부,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해 추경 편성 결정”

입력 2022-01-14 08:38업데이트 2022-01-14 09: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7/뉴스1 © News1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들을 보다 두텁게 지원해드리기 위해 초과세수 등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추경을 편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추경안은 신속히 준비해 설 이전까지 국회에 제출하도록 하겠다”며 “절박한 상황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감안해 국회의 신속한 심의와 처리를 미리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초과세수는 26조8000억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예상보다 더 늘어난 초과세수를 활용해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는 방안을 신속하게 강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0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내달 14일 전후로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추경안을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