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북한, 美 제재에 반발…“대결자세 취한다면 더 강력히 반응할 것”

입력 2022-01-14 07:29업데이트 2022-01-14 08: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국방과학원이 11일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모습. 노동신문 뉴스1
북한이 최근 극초음속 미사일 등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신규 대북제재를 발표한 것에 대해 즉각 반발했다.

북한은 1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끌고 가 비난소동을 벌리다 못해 단독제재까지 발동하면서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인 자위권 행사를 문제시하는 것은 명백한 도발이며 강도적 논리”라며 “이것은 현 미행정부가 말로는 외교와 대화를 떠들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대조선고립압살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위력 강화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라며 “우리는 정정당당한 자기의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가 진행한 신형무기 개발사업은 국가방위력을 현대화하기 위한 활동일 뿐 특정한 나라나 세력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그로 하여 주변나라들의 안전에 위해를 끼친 것도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논의를 위해 소집된 유엔 안보리 회의 전, 일본·유럽 국가들의 유엔 주재 대사들과 함께 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비핵화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특히 미국은 대북 제재 카드도 꺼내들면서 북한에 대한 독자제재에 나서기도 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기업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재무부 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 내에 있는 자산이 동결되고, 이들과 거래하는 것이 금지된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13일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외교부와 통일부는 “미 정부가 자국법에 근거해 취한 조치인 만큼 우리 정부가 직접 논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날 “미국 입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