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송영길 ‘文정부 李탄압’ 발언 후폭풍… “원팀 흔들리나” 우려

입력 2022-01-14 03:00업데이트 2022-01-14 10: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친문 이어 이낙연계 설훈도 반발…“사실 아닌 일로 분열-갈등 조장”
최재성 “宋아니면 李지지율 40%”
宋, 논란 발언에 대한 입장 안 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사진)가 “이재명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받았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당내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송 대표의 설화로 어렵게 만들어진 ‘원팀’ 기조가 다시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민주당의 5선 중진인 설훈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송 대표는 실언에 대해 사과하고, 원팀 만드는 데 진력하기 바란다”며 “송 대표가 자신의 발언으로 논란이 커지는데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순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지금 경선 과정의 상처를 조금씩 치유하고 원팀이 돼 나아가려는 중요한 순간에 서 있다”며 “당 대표가 사실이 아닌 일로 분열과 갈등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전날 친문(친문재인) 성향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나선 데 이어 지난 경선에서 이낙연 캠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이낙연계 좌장도 가세한 것.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을 지낸 최재성 전 의원도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송 대표가 아니면 (이 후보의 지지율이) 40%를 돌파했을 것이다란 말도 있다”며 “지지층을 결집시키려면 조그만 바리케이드라도 치워야 한다. 송 대표가 좀 신중하게 해서 ‘대표 리스크’라는 말이 안 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친노(친노무현)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도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원래 송 대표가 좀 가끔 사고를 치는 친구 아니냐. 불안한 친구”라고 했다.

정작 송 대표는 자신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장을 내지 않았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평화번영위원회 산하 경제안보위원회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반도체를 둘러싼 미중 패권 전쟁 및 요소수 공급 부족 사태 등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 이상을 이재명 시대에 보다 현실화시켜서 대한민국이 미중 간의 패권 경쟁 속에 어떤 선택을 강요받는 나라가 아니라, 제3의 선택을 할 수 있는 능력과 레버리지를 갖는 나라로 발전시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