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간담회 참석”→‘스피커폰 축사’에…일부 참가자 ‘욕설’

입력 2022-01-05 20:26업데이트 2022-01-05 20: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선거대책위원회 해산 및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5일 청년간담회에 ‘스피커폰 축사’로 등장한 것을 놓고 실망한 청년들이 욕설을 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선대위에 임명됐던 한 청년보좌역은 “후보 교체”를 주장하며 사퇴했다.

이날 오후 국민소통본부 주최로 개최된 전국 청년간담회 행사에서 주최 측은 이날 온라인 화상간담회에 참석한 300여 명의 청년들에게 윤 후보가 참석할 것이라고 사전에 공지했다. 하지만 정해진 시간에 윤 후보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권성동 사무총장이 전화를 걸어 스피커폰을 통해 윤 후보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윤 후보는 “급한 일이 있어서 가지 못했다. 청년들과 함께 하려고 한다”고 인사했다. 이에 일부 참가자가 욕설을 하며 불만을 터트린 것이다.

이에 대해 박성중 국민소통본부장이 “더불어민주당과 이준석계 (청년들이) 막 들어왔다”고 말한 것도 논란이 됐다. 일부 청년들의 반발이 사전에 기획됐다는 주장이다.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진짜 환멸을 느낀다”며 “ㅤ젊은 세대의 의지를 움틔워 볼 수 있는 상식적인 선에서 제안을 (윤 후보 측에) 했지만 거부됐다”고 반발했다.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은 “소통본부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후보 참석 예정) 공지를 해 참석자들을 실망시켜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성중 국민소통본부장은 본부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