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종인 “尹, 비전 안 보이니 헤매는 것”…“윤씨” 지칭 후 정정하기도

입력 2022-01-05 16:46업데이트 2022-01-05 19: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대위 쇄신안 발표을 시청한후 외부로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윤 후보가) 그 정도의 정치적 판단능력이면 나하고 뜻을 같이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주변 인사들이 (나더러) ‘상왕’이니 ‘쿠데타’니 (했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무슨 목적을 위해 쿠데타를 하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윤 후보와 주변 인사들을 향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를 향해 “연기만 하라”고 한 자신의 발언을 놓고 윤 후보가 불쾌감을 드러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후보가 자기 명예에 상당히 상처를 당했다는 식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그런 이야기하는 것을 보며 ‘아하, 더 이상 내가 이 사람 하고는 뜻이 맞지 않으니까 같이 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선거대책위원회 해산 및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 후보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뀌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에 대해선 “정치인은 그렇게 막연한 소리만 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 피부에 딱 닿는 얘기를 해야지”라고 말했다. 또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나라를 어떻게 해야겠다는 비전이 보이지 않으니 지금까지 이렇게 헤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 해산 과정에서 일선 후퇴한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관계자)’에 대해서는 “그게 물러난거냐”며 “지금도 밖에 직책도 없는 사람이 다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이 ‘내부 총질’ 논란을 빚는 이준석 당 대표를 옹호해 결국 결별 사태가 왔다는 일각의 해석에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윤 후보를 ‘윤 씨’라고 지칭했다가 정정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이 대표를 감싼다는 이딴 소리를 윤 씨, 윤 후보 주변 사람들이 한 것 같은데, 나는 이 대표에게 ‘선대위에 있든, 밖에 있든 당 대표로서 윤 후보 당선시키는 것이 네 책무’라는 것만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별의 순간이 왔으면 별의 순간을 제대로 잡아야 하는데, 별의 순간을 제대로 잡는 과정에서 지금 이런 사태가 발생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의 해촉으로 ‘김종인 사단’으로 불렸던 금태섭 전략기획실장, 정태근 정무대응실장, 김근식 정세분석실장도 선대위에서 물러났다. 김 전 위원장은 2012년, 2016년 대선 국면에서도 각각 대선 주자였던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박근혜 의원, 민주당 문재인 의원과 손을 잡았다. 하지만 후보 측과 선거 전략을 놓고 충돌을 빚으며 선거를 앞두고 사실상 활동을 중단하거나 갈라섰다. 이번이 유력 대선 후보와의 세 번째 ‘결별’인 셈이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