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대통령 임기 5년 뭐가 대단하다고…文 정권 너무 겁이 없다”

입력 2021-12-29 16:26업데이트 2021-12-29 16: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9일 문재인 정부에 대해 “너무 겁이 없다”고 비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직속 기구인 새시대준비위 유튜브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언급하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지방정부가 사업을 하는데 어떤 사람이 8000억 원의 돈을 벌게끔 디자인해줬으면 그 자체가 배임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대장동 수사 과정에서 김문기 성남도시공사개발사업1처장과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연이어 사망한 일을 언급하며 “밑에 있던 사람들은 구속됐는데 의사결정을 한 사람은 멀쩡하게 있다”고 이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보통 수사에 대한 압박 때문에 자살하는 경우가 많은데 지금 수사를 안 하고 봐주고 있지 않나? 근데 왜 이 사람들이 죽는지 국민들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그 사람(김문기)이 중요한 위치에 있던 사람이고 시 관계자들과 같이 여행도 다녀놓고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는 자체가 더 웃기다. 그냥 아는 사람이라고 하면 안 되나?”라고 덧붙였다.

또 검찰의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 불법자금 추적과 압수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을 지적하면서 “참 황당하다. 언론에도 드러나고 터진 것을 은폐도 아니고 그냥 뭉개는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 시절에도 검찰이 좀 친여 성향이 강하고 편향적이라는 평이 있었지만 그래도 마지막에 가서는 다 수사를 했다. 이건 단순한 검찰 문제가 아니라 이 정권의 본질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도 사정 수사하고 정권 실세들에게 칼을 겨눴지만, 저나 윗사람들이 한 번도 인사 불이익을 받아본 적이 없다. 인사권을 쥐고 있는 정치권력이 사법 업무를 하는 사람들에 대해 그냥 보복한 것”이라며 “권력자가 인사권을 이런 식으로 한다면 거의 범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날을 세웠다.

끝으로 그는 “얼마나 많은 비리가 있기에 이렇게 무리하느냐. 과거에 어떤 정권도 겁이 나서 이런 짓을 못 했다. 여기는 겁이 없다. 대통령 임기 5년이 뭐가 대단하다고. 하는 거 보면 너무 겁이 없다”며 현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