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홍준표 “박근혜 정치판 끌어들이는 것은 도리가 아냐”

입력 2021-12-25 16:22업데이트 2021-12-25 16: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4일 특별사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권 복귀 가능성에 대해 도리가 아니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5일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 코너에서 한 누리꾼이 “박 대통령과 만남을 예정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없다”라고 답했다.

이어 “더는 정치판에 끌어들이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박 전 대통령이 윤석열 대선 후보를 만나 ‘지난날의 과오를 잊고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모을 때다. 윤 후보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한다면 오히려 (국민의힘에) 전화위복이 되지 않을까”라고 묻자 홍 의원은 “양자에게 그런 정치력이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홍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만시지탄(晩時之歎)’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 수사로 탄핵당한 전 대통령을 임기 내내 감옥에 가두어 놓고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보복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도 정치 수사로 가두어 놓고 이제 와서 퇴임을 앞두고 겁이 났던 모양”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에 두 전적 대통령을 또 갈라치기 사면을 해서 반대 진영 분열을 획책하는 것은 참으로 교활한 술책”이라며 “반간계로 야당 후보를 선택하게 하고 또 다른 이간계로 야당 대선 전선을 갈라치기 하는 수법은 가히 놀랍다”고 질책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