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정원 “연말연시 극단주의 단체 테러 가능성…한국도 주의해야”

입력 2021-12-20 15:21업데이트 2021-12-20 15: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국가정보원(국정원)이 20일 “연말연시를 맞아 극단주의 테러 단체들이 전 세계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한 돌발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국정원은 “테러방지법 시행 이후 차단된 선전 선동 게시물 건수가 총 489건 이고 최근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테러가 점점 현존하는 위협이 되고 있는 양상”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최근 국내에서도 시리아 테러단체에 자금을 지원하던 외국인 일당이 적발돼 징역형을 선고받는 등 우리나라도 더 이상 테러 청정국이 아닐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국내에서는 테러 자금을 모금해 시리아 극단주의 테러 단체 ‘알누스라 전선’에 지원한 러시아·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일당이 적발돼 사법 조치를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유사 범죄를 차단하고 우리나라가 테러 자금 조달 중계 기지로 활용되는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관련 첩보를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정원 대테러정보통합센터가 13일 발간한 ‘테러 리포트’에 따르면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들이 크리스마스 등 연휴 기간을 맞아 시민을 표적으로 하는 소프트 타깃 테러를 감행할 가능성 큰 것으로 전해졌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