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선대위 출범하는 기쁜 날, 국민통합형 선대위 만들 것”

입력 2021-12-06 09:23업데이트 2021-12-06 09: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우여곡절 끝에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식을 갖게 된 것에 대한 기쁨을 표했다.

윤 후보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는 ‘사람’이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며 “오늘 드디어 선대위 출범식을 합니다. 기쁜 날”이라고 적었다.

그는 “저는 선대위를 구성하면서, 그 과정이 국민통합의 과정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대남(20대 남성)도 이대녀(20대 여성)도, 20대도 40대도 이해가 다르고 정서는 달라도, 더 큰 대한민국,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길에서 하나가 되어야 하고, 또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저는 남녀, 세대, 지역, 이념의 장벽을 뛰어넘는 국민통합형 선대위를 만들고자 노력했다. 운영도 그렇게 할 것이다. 선거운동이 특정 집단이 아닌 모든 국민의 이해를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민주공화국’의 정신”이라 덧붙였다.

윤 후보는 “정치는 ‘사람’이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하는 것이다. 이견이 있기에 정치가 존재하고, 이견을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일 때 정치는 성립한다. 지도자 한 사람이 모든 걸 결정하고, 끌고 가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 이제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정권교체를 바라는 이라면 누구든 함께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다양한 의견을 조율하면서 더 나은 대안을 창조하고, 결과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이견의 존재는 발전의 원동력이자 새로운 창조의 자양분이다. 이견을 잘 조정하는 것이 정치가의 일”이라 말했다.

끝으로 그는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민을 편 가르기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 사이에 존재하는 이견을 인정하는 전제 위에서 그 이견을 조정하는 대통령이 되겠다. 그리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새로운 대안으로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 대통령이 되겠다. 오늘 출범식 이후 더 많이, 그리고 더 자주 국민 여러분을 뵙기 위해 ‘삶의 현장’으로 달려가겠다.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