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김건희 학위수여 과정 조사결과·이재명 논문 검증계획 다 나왔다

입력 2021-12-01 20:10업데이트 2021-12-02 12: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가천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석사학위 논문 검증에 대한 조치계획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국민대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심사·수여 과정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제출했다.

1일 교육부 관계자는 “전날 가천대와 국민대 공문이 접수돼 내용을 검토 중”이라며 “국민대의 경우 (국회 교육위 요구로) 지난달 특정감사를 실시했기 때문에 감사 결과와 함께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가천대는 이 후보가 2005년 행정대학원에서 받은 석사학위 논문에 대해 ‘검증시효가 지나 (연구윤리) 부정 여부를 심사할 대상이 아니라는 2016년 판정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교육부에 밝혔다.

교육부는 “연구윤리 확립을 위한 교육부의 일관된 입장과 2011년 검증시효를 폐지한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전날까지 논문 검증 실시와 구체적 조치계획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국민대 역시 교육부 요구로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2008년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에서 받은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 의혹 등을 검증하기로 한 바 있다.

국민대도 처음에는 ‘검증시효 5년 경과’를 이유로 ‘조사 불가’ 입장을 밝혔지만 교육부가 재검증을 요구했다. 국민대는 재조사위원회를 꾸려 내년 2월15일까지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위논문 3편에 대해 검증을 완료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또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 심사·수여과정의 적절성에 대한 조치를 요구했고, 국민대는 전날까지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가천대도 이 후보의 석사학위 심사·수여 과정의 적절성에 대해서는 이미 조사 계획을 밝혔다.

국민대는 지난달 교육부 감사도 받았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국민대 등 6개 대학에 감사를 요청했다. 지난달 실시된 국민대 특정감사에서는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학위 수여와 교원 인사 운영, 학교법인의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입 과정 등을 살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