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송영길 “尹지지 국민 비판은 오만하고 위험” 황운하 논란 진화

입력 2021-11-30 09:15업데이트 2021-11-30 09: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석열 후보의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거듭 밝혔다.

송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때부터 무리한 인사라 판단하고 반대를 표명해왔다. 또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했던 분이 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고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얼마나 우리가 미우면 그렇겠나? 그렇다면 우리 내부의 반성을 통해 국민들께서, 왜 우리가 보기에 대통령으로 국정운영 능력이 검증 안 된 평생 검사만 하던 분을, 그것도 국민의힘 출신 전직 대통령을 두 사람이나 구속기소 한 사람을 저렇게 지지하는지 돌이켜 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질책하기도 했다. 전날 황운하 민주당 의원이 소셜미디어(SNS)에 윤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한 일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는 “민주당이 먼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접대 의혹, 장모 비호 의혹, 윤우진 변호사 선임 조언 등 거짓말이 드러났음에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를 비호하고 청문회 통과 시켜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 본인, 부인, 장모-본부장의 비리 문제는 철저히 검증하여 국민들께서 객관적으로 후보를 검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무엇보다 우리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겸손한 자세로 미래 대한민국의 비전을 함께 만들어 가겠다. 잘못된 것은 과감하게 수정하겠다. 이재명 후보의 장점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바로 반응하는 열린 자세와 실사구시의 철학을 가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국민들께도, 부탁하지 말고 명령하시라고, 정치인에게 지시하시라고 청원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송 대표는 “민주당 의원과 선대위 관계자들은 국민을 가르치려는 자세가 아니라 겸손하게 경청하고 우리를 돌아보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을 다시 강조해 본다. 저 자신부터 그렇게 하겠다”며 성찰을 다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