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반복 세뇌 후크송 아닌 선거음악 공모”

강경석기자 입력 2021-11-25 17:36수정 2021-11-25 1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News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유세차에서 ‘윤석열‘만 반복적으로 외치는 세뇌 후크송이 아닌 선거음악을 국민들로부터 공모 받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후보에서 캠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당 대표가 이례적으로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는 ‘1인 2역’을 자처한 데 이어 젊은층을 겨냥한 새로운 선거 전략의 첫 번째 내용을 공개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공유와 참여, 개방을 넘는 선거 전략은 없다”며 “여의도 정치권 언저리의 선거 업자들은 절대 젊은 세대의 집단적 창작능력을 넘어설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세뇌 후크송이 아닌 노래로 후보의 생각과 지향점이 스며들게 하는 게 목적”이라며 “창작곡도 좋고, 리메이크도 좋고, 개사도 좋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공모로 접수한 선거음악에 대해 국민 의사를 반영해 당선작을 정한 뒤 비용도 지불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내가 윤 후보에게 홍보와 미디어 관련 일을 보겠다고 한 것은 여의도 언저리의 업자들이 ‘괴랄’(괴이하고 악랄하다는 뜻의 2000년대 초반 등장한 신조어)한 기획에 헛돈을 쓰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후보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참여할 공간을 열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직접 나서 ‘공유, 참여, 개방’을 전면에 내세운 것은 2030세대 등 지지층 확장을 위한 시도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윤 후보의 아바타가 등장하는 동영상을 이용해 윤 후보가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곳에서 유세 활동을 하는 ‘AI 윤석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장착한 유세차를 전국에 보내 지지자들이 유세차 위치를 검색해 갈 수 있게 하는 ’GPS 유세차‘ 등의 선거 캠페인도 계획 중이다.

주요기사
강경석기자 coolup@donga.com
#이준석#국민의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