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韓 경찰청장 독도 방문 때문…한미일 기자회견 부적절”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8 15:12수정 2021-11-18 15: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한국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으로 인해 한미일 외교차관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1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번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를 둘러싼 사안과 관련해 한국 측에 항의한 가운데 공동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창룡 경찰청장은 16일 독도와 울릉도를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독도 경비대원을 격려했다. 이에 대해 마쓰노 관방장관은 한국 정부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7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미일 외교차관 공동회견에 무산된 것에 대해 “일본 측이 우리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 문제로 회견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우리는 개최국인 미국이 단독 회견을 통해 한미일 차관협의의 결과를 공개하는데 동의했다”며 “한미일 차관협의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이후 세 차관은 한자리에 모여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혼자 회견하는 것으로 상황을 정리했다.

셔면 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동안 그랬듯이 일본과 한국 사이에 계속 해결돼야 할 일부 양자 간 이견이 있었다”라며 “이 이견은 오늘 회의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일본과 아주 건설적인 3자 협의를 하고 종전선언과 관련한 협의도 매우 만족한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