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적 관심 끌어준게 제 역할… 깨끗하게 승복”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05 15:33수정 2021-11-05 16: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개표결과 발표 후 경선후보자 인사말씀에서 결과 승복 의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안철민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홍준표 의원이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최종득표율 41.5%(30만1786표)를 얻으며 47.85%(34만7963표)를 얻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이은 2위를 기록했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원 모바일투표 및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와 일반 국민여론조사 결과를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대선 후보를 선출했다.

여론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48.21%(17만5267표)로 윤 전 총장(37.94%·13만7929표)을 약 10%포인트 차로 앞섰지만 책임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 12만6519표를 기록하면서 21만34표를 얻은 윤 전 총장에게 큰 격차로 뒤쳐졌다.

주요기사
대선 경선 결과 발표 후 홍 의원은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한다. 이번 경선에서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국민적 관심을 끌어주었다는 역할이 제 역할이었다. 윤석열 후보님께 축하드리고 국민 여러분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들이 모두 합심해서 정권교체에 꼭 나서주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