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툭’ 尹 무슨 말했나? 묻자 洪 “불쾌하니 말 않겠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8 12:46수정 2021-10-28 1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은 최근 주목을 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어깨 툭’ 영상에 대해 “거기서 불쾌한 표정을 하면 후보 둘만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당 전체가 곤란해질 수 있으니 내가 웃고 말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28일 보도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전에도 비슷한 상황 때문에 당이 부정적으로 보도된 적이 있었다고 떠올리며 “그래서 (윤 전 총장이) 팔을 두 번 툭툭 치는데 내가 태연하게 참고 말았다”고 했다.

당시 어깨를 치며 무슨 말을 했냐? 고 묻자 “(떠올리면) 불쾌하니 그건 대답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새카만 후배가 할 적절한 행동은 아니다. 사법연수원 9기 차이면 뒤돌아봤을 때 서 있는 줄 끝도 안 보이는 그런 관계다”라며 웃었다.

주요기사
지난 18일 윤 전 총장이 홍 의원의 어깨를 치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논란이 됐다. 영상에는 윤 전 총장이 토론회가 끝난 후 홍 의원 어깨를 툭툭 치며 한마디를 던지는 모습이 나온다. 소리가 없는 영상이지만 입 모양을 근거로 ‘그만해라, 아 진짜’라고 말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돌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