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김만배 부탁 받고 하나銀 컨소시엄 해산 막아줘”

배석준 기자 입력 2021-10-28 03:00수정 2021-10-28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장동 개발 의혹]
檢, 남욱-정영학 조사중 진술 확보
곽 아들 50억, 도움준 대가로 판단
곽 “관여 안해”… 김만배도 부인
공동취재사진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공모 과정에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해산되는 걸 막는 데 도움을 줬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곽 의원이 도움을 준 대가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곽 의원 아들 곽병채 씨의 성과급과 위로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챙겨줬다는 게 검찰의 시각이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7일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3월 대장동 개발사업자 공모 당시 화천대유는 하나은행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하나은행 컨소시엄은 산업은행 컨소시엄과 경쟁했는데 여기에는 A건설의 관계사인 B사가 포함됐다. 이때 A건설의 고위 관계자가 하나금융지주 측에 하나은행 컨소시엄을 무산시키고 산업은행 컨소시엄에 함께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화천대유로서는 컨소시엄이 깨지면 사업 자체가 무산되는 만큼 김 씨가 곽 의원에게 부탁해 이를 막았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에 함께할 금융사 혹은 돈줄이 필요했던 김 씨는 곽 의원의 소개로 하나금융지주 측의 도움을 받았다”는 제보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검찰은 곽 의원의 이 같은 도움이 김 씨가 2015년 6월부터 곽 씨를 화천대유 대리로 채용하고 퇴직 당시 50억 원을 준 것과 관련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또 검찰은 곽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으로 활동하며 문화재와 관련된 대장동 사업 편의를 봐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15일 문화재청을 압수수색했다.

이에 대해 곽 의원 측은 “하나은행 컨소시엄뿐만 아니라 대장동 사업 인허가 등과 관련해서는 관여한 바가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김 씨 측은 “컨소시엄 무산 위기 무마를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내용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고 하나은행 측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했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곽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곽상도#김만배#하나은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