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靑, 대장동 수사 촉구 국민청원 비공개 이유 밝히라”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7 14:29수정 2021-10-27 14: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대장동 게이트 수사촉구 국민청원 비공개 결정, 청와대는 이유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원 전 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게이트, 철저히 수사하여 처벌하고 수조 원대 범죄수익을 국민께 환수해 주십시오’라는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되었다고 한다. 비공개 근거는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는 청와대에서 대통령 선거와 대장동 게이트가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원 내용 중 특정 후보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다고 한다. 대체 청와대는 누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되어 있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을까? 물론 저와 국민은 알고 있다. 누가 대장동 게이트의 설계자인지, 왜 대장동 게이트를 언급하는 것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하는지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요구한다. 해당 청원이 비공개된 이유를 밝혀야 한다. 만약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 글이라고 생각해 비공개했다면, 정확하게 어떤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했는지 국민께 설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원 전 지사는 또 “또한 저는 즉각 ‘범국민 특별검사 운동본부 사이트’를 개설하겠다. 국민께 직접 제보를 받아 투명하게 모든 내용을 공개하겠다. 실시간으로 팩트를 전달하겠다. 국민청원 비공개로 청와대까지 관권선거에 투입되어 특정 후보 감싸기를 한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즉각적인 청와대의 답변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에도 대장동 입주민이라고 밝힌 시민이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린 대장동 관련 청원 글을 청와대가 비공개 처리한 바 있다.

당시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국민청원에 관한 업무가 제 소관 업무다. 그래서 제가 비공개를 결정한 것”이라면서 “대장동 뿐만 아니라 이미 저희가 지지난달에 국민청원의 운영방침을 이런 걸 대비해서 이미 밝혔다. 그리고 모든 선거 때마다 그런 원칙을 지켜왔다”고 설명했었다.

이어 “다시 말해서 정말 국민청원에 해당하는 그런 청원이 아닌 정치화 될 수 있는 그런 사안들에 대해서 선거기간 중에는 청와대가 국민청원 게시판을 운영하는 원칙이 있다. 원칙에 따라서 저희가 비공개하는 것이다. 원칙대로 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