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노 전 대통령 조문 안간다…“과오 있지만 명복 빌어”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7 14:26수정 2021-10-27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靑 “비서실장, 정무수석이 조문”
문재인 대통령. 2021.8.9/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전날 숙환으로 별세했다. 장례는 국가장(國家葬)으로 치러진다.

국가장법에 따르면 국가장은 전·현직 대통령이나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긴 사람이 사망했을 때 행정안전부장관의 제청으로 국무회의 심의를 마친 후, 대통령이 결정하도록 돼 있다.

주요기사
청와대 관계자는 “국가장을 결정하는 데 있어 이견은 없었다”고 밝혔다. 5·18 유족 등 5월 단체와 진보진영의 반대에도 국가장을 결정한 배경에 대해선 “시민단체에서 나온 성명서들을 검토했고,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애도 메시지가 하루 지나고 나온 이유에 대해선 “어제 국회 운영위도 있었고 오늘 빈소가 공식적으로 차려질 것으로 알고 있었다. 여러 상황적 요소들이 결합되면서 오늘 추모 메시지를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헝가리 국빈 방문 등 순방일정과 중요 다자회의 일정이 잡혀있어 직접 조문하지는 않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을 대신해)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비서관이 조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순방을 마친 후 노 전 대통령 산소를 찾을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 “참배나 이런 것은 예단해서 말하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노 전 대통령을 국립현충원에 안장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선 “현충원 안장 관련 유족 측 요청이 없었던 걸로 알고 있다”며 “어디로 모실지는 아마 유족들을 중심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