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묘역 참배한 이준석 “朴 기리는 전통 계속될 것”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6 10:10수정 2021-10-26 1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권 주자들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주기를 맞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묘역을 참배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권 주자들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주기를 맞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묘역을 참배했다. 박 전 대통령은 1979년 10월 26일 서거했다.

이날 참배에는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대권 주자인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가 함께했다. 윤석열 후보는 오후에 따로 참배할 예정이다.

지도부와 대권 주자들은 먼저 현충탑을 참배한 뒤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묘역으로 이동해 분향하고 묵념했다.

이준석 대표는 “산업화 발전에 헌신하신 박정희 대통령을 기리는 저희의 전통은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 당에선 적어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에 있어서 다른 의견이 있지 않기 때문에 어느 당원 하나 할 것 없이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이날 현충원 방명록에 “바르게 정치하겠습니다.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라고 적었다.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대권 주자들은 10·26 사건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박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홍준표 후보는 “10·26 때 시청 앞에서 군중 속에서 운구 차량이 지나가는 것을 봤다”며 “그때 대부분 시민이 눈물을 흘리며 울고 있었고, 저도 그 장면을 봤다. 참 비극적인 사건이었다”고 회상했다.
유승민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유승민 후보는 “저는 당시 수도경비사령부 현역병으로 10·26, 12·12를 다 겪었다”며 “수천 년 가난과 보릿고개로부터 우리 국민을 해방시킨 그 공로는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국회사진기자단

원희룡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나라를 산업화와 자주국방을 거쳐 선진국의 기반을 닦게 했다”며 “미래에서 온 박정희 같은 혁신가라면 국민들에게 무슨 희망의 열쇠를 줄지 더 깊이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지도부는 지난해 박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에도 묘역을 찾아 참배한 바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