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지원설에 “내 결심은 11월 5일 지나 봐야”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4 17:34수정 2021-10-24 17: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동아일보DB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원설에 관련해 “내 결심은 11월 5일(대선 경선)이 지나봐야 한다”고 답했다.

24일 김 전 위원장은 서울 시내 모처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요청으로 오찬을 함께한 뒤 이같이 밝혔다.

이날 만남에 대해 이 대표는 “선거가 다가오기 때문에 전반적인 사항들을 상의해드리고 생각이 공유되는 지점이 있는지 확인했다. 주기적으로 만나기 때문에 언론인들이 궁금해 할 만한 제안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도 “경선 진행 과정에 대해 몇 가지 얘기하고 (이 대표가) 11월 5일 (대선 경선이) 끝나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을 해서 거기에 답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후보가 확정되면 선대본부(선대위)를 차려야 하는데 그것을 어떻게 구성할지에 대해 이 대표의 생각을 들은 것”이라며 “나는 아무런 권한이 없는 사람인데 거기에 대해 뭐라고 하겠나”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이날 김 전 위원장의 캠프 합류 여부에 대해 “아마 경선 마치고 나면 좀 도와주실 것 같은 느낌은 받았다”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그것은 본인 느낌이 그런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위원장은 “내가 어떻게 결심할지 11월 5일이 지나 봐야 한다”라며 “과거 여러 차례 경험의 결과가 별로 좋지 않았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또 한 번 그런 것(조력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간단하게 판단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돼서 나라를 이끌어가는데 확실한 비전과 계획이 있고 그것을 지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후보인지 아닌지 확인하지 않으면 나는 절대로 안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그런 것 자체는 대선에서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당면하고 있는 심각한 문제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그런 문제에 대해 거론하는 후보들이 별로 없다. 그래서 내가 직접 물어보려고 한다”라며 “그런 것이 맞지 않을 것 같으면 도와줘 봐야 아무 의미 없는 것 아니냐”라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