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공천 미끼로 중진 영입” vs 尹 “답변할 가치 없어”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4 13:52수정 2021-10-24 14: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캠프에 당 중진 4명이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것에 대해 “줄 세우기 구태정치”라며 비판하자, 윤 전 총장이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맞받아쳤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천은 엄연히 당 대표의 권한인데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면서 선대위에 뒤늦게 영입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냐”며 “미끼에 혹해 넘어가신 분들은 참 측은하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유정복 전 인천시장과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현 국민의힘 의원), 심재철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했다.

홍 의원은 “이미 ‘개 사과’로 국민을 개로 취급하는 천박한 인식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줄 세우기 구태정치의 전형이 되어 버렸다”며 “마치 당을 장악한 듯이 선관위에도 압박을 가하고, 참 어이없는 ‘검찰당’을 만들고 있는데 그러다가 한 방에 훅 가는 것이 정치”라고 했다.

주요기사
홍 의원은 “분노한 민심과 당심은 이길 수 없다는 것이 곧 드러날 것”이라며 “민심은 천심이고 저는 민심과 당심으로 경선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의 이러한 비판에 대해 “답변할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여론조사 방식을 문제 삼으며 홍 후보가 중대 결심을 밝힌 것에 대해) 중대 결심을 하건 뭘 하건 각자 본인이 판단할 문제로 제 의견은 없다”고 말했다.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된 ‘개 사과’ 사진을 부인 김건희 씨가 촬영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제 아내는 그런 내용을 모른다. 제가 사과 관련 스토리를 얘기해준 것이고, 그것을 하면 좋겠다고 제가 판단해서 하라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촬영 장소를 묻는 질문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은 “제가 한 것인데 집이든 사무실이든 뭐가 중요한가”라면서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고 했다. 홍 의원의 대선 예비후보 후원회를 부인 이순삼 씨가 맡은 점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가족 사업)’라고 하지 않나”라면서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오해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논란에 대한 입장도 다시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저는 기본적으로 자유민주주의자”라면서 “자유민주주의와 헌법 가치를 훼손하는 그 어떤 사람과 세력에 대해서도 절대 긍정적인 평가를 할 수 없는 그런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광주 방문을 기획하고 있다”며 “날짜는 광주에 계신 분들이 적절한 시점을 알려준다고 해서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