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사과’ 시달린 날, 윤석열과 독대한 김종인의 조언은…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3 09:17수정 2021-10-23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개 사과 사진’ 논란에 휩싸인 22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독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대선 후보 ‘1대1 맞수토론’을 마치고 서울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김 전 위원장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두 사람은 별도의 배석자 없이 만나 만찬 회동을 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두분은 평소에도 자주 통화를 하고 만남을 가져왔다”며 “어떤 대화를 주고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정치권에선 윤 예비후보가 ‘전두환 옹호성 발언’에 이어 ‘개 사과 논란’까지 터져 위기를 직면한 상황에 김 전 위원장에게 조언을 구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21일) 언론 인터뷰에서 ‘전두환 발언’에 대해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이라며 “당 내부에서까지 공격하는 것은 옳은 것으로 생각되지 않는다”고 두둔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