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밑천 들통, 그만두고 인도사과 게임이나 해라”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2 15:29수정 2021-10-22 15: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쟁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SNS 게시물 논란을 직격했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적선거에 이어 개 사과 까지 갈 데까지 간 야당 경선이다. 이쯤 해서 밑천도 다 들통 났으니 결단하시라”고 적었다.

이어 “야당 경선을 국민적 조롱감으로 만들고 모처럼 불기 시작한 야당 붐에 찬물 그만 끼얹고 그만 두시고 매일매일 토리와 부인과 같이 인도사과 게임이나 하시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달아 ‘사과’ 사진을 연달아 올렸다.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을 올리고는 “석열이 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 “냉큼 일어나 팬티 바람으로 사과를 따서 아삭아삭 베어 먹었어요”라고 적었다.

또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인스타그램에서는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토리야 인도 사과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 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 사과 좋아해요”라고 글을 올렸다.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이후 인스타그램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것은 국민을 우롱한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캠프는 입장문을 내고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 아울러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