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개 사과’ 논란에 결국 반려견 인스타그램 삭제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2 14:40수정 2021-10-22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 계정이 삭제됐다.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으로 사과한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자 윤 전 총장 측이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윤 전 총장의 반려견 사진이 담긴 ‘토리스타그램’ 계정에 들어가면 삭제됐다는 안내 문구만 확인할 수 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반려견 토리가 직접 글을 쓰는 콘셉트로 ‘토리스타그램’을 운영해왔다. 주로 강아지와 일상을 보내는 가벼운 모습을 올리는 공간으로 활용했다.

하지만 전날 반려견 ‘토리’에게 먹는 ‘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어 올려 논란이 됐다. 전두환 옹호 발언에 사과한 당일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 등 부적절한 사진이 올라오지 사과의 의미가 퇴색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 삭제가 된 ‘토리스타그램’

윤 전 총장 캠프는 “실무진의 실수였다”는 요지의 사과문을 내놨지만 논란이 수그러들지는 미지수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오후 국민의힘 대권 주자 토론회가 예정돼 있어 윤 전 총장이 해당 논란 관련해 어떤 발언을 해 진화에 나설지 이목이 주목된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