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김건희 주식계좌 공개…“4000만원 손실, 이게 주가조작 관여냐”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0 16:39수정 2021-10-20 1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거래 일임했다 4000만 원 손해봤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부인 김건희 씨의 주식계좌 거래내역을 공개했다.

윤석열 국민캠프 법률팀은 20일 페이스북에 “거래내역을 보면 ‘주가 조작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얼마나 터무니없는지 알 수 있다”며 “윤 후보와 배우자 수사는 여(與)권에서 거짓으로 의혹을 만들고 권력에 장악된 검찰이 수사를 억지로 이어가는 것일 뿐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측이 공개한 계좌 내역은 A4 20장 분량으로 2009년 1월 1일부터 2010년 12월 31일까지의 거래 내역이 나와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김 씨가 골드만삭스 출신 주식 전문가로 알려진 이모 씨에게 신한증권 주식 계좌를 일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윤 전 총장과 결혼하기 전의 일이며 주식 전문가에게 거래를 맡겼다가 손해를 보고 회수한 것이 사실관계의 전부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주식 전문가 이 씨가 독자적으로 도이치모터스 주식 등을 매매했고 김 씨가 계좌를 회수한 2010년 5월 20일, 종가 기준으로 따져보니 약 4000만 원의 손실을 봤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윤석열 국민캠프 법률팀 페이스북

윤 전 총장은 김 씨가 주가 조작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이유를 제시했다. ▲긴박한 시세조종을 하면서 직접 HTS(Home Trading System)를 하지 않고 전화 주문하는 경우는 드물다는 것 ▲주식 거래를 일임한 약 4개월간 도이치모터스 주직 거래가 이뤄진 게 단 7일에 불과하다는 점 ▲도이치모터스 주식거래는 2020년 1월 14일~2월 2일 이뤄졌고, 2월 3일부터 이모씨와 일임 거래 관계가 끝난 5월 20일까지는 3개월이 넘게 도이치모터스 주식거래가 전무하다는 것 ▲주식 거래가 이뤄진 7일 간 주가 흐름을 보면 별다른 주가 변동이 없거나 오히려 주가가 떨어졌다는 점 ▲도이치모터스 주가가 최고점을 찍었던 2010년 3월엔 정작 도이치모터스 주식거래가 없었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번 검찰 수사는 야당의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 지지율을 낮추기 위한 악의적 의도”라며 “화천대유사건은 황급히 마무리하면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은 도이치모터스 주변인까지 샅샅이 뒤져 윤 후보 배우자가 마치 범죄에 가담한 것처럼 가장하고 망신을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가 절실한 이 시기에, 같은 당 후보들이 검찰의 보복성 수사에 편승하여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공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라며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